정치
2018년 03월 19일 11시 42분 KST

민주당이 정봉주의 복당을 만장일치로 불허했다

정봉주는 서울시장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고 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는 19일, 정봉주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복당을 불허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정봉주는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도곡동 땅과 다스(DAS)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로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수감생활을 했다. 지난해 연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뤄진 첫 특별사면에서 정치인으로는 유일하게 복권됐다.

정봉주는 지난 15일 중앙당에 복당 심사를 신청했다. 당 내에서는 그의 의혹 제기가 사실로 밝혀졌다며 복당에 우호적인 여론이었다. 하지만 7일, 정봉주가 기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현재 이 사건은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지난 16일 정 전 의원의 복당 여부를 심사한 뒤 만장일치로 불허 결정을 내렸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사실관계와 관련해 다툼이 있는 것이고 미투 운동이 진행 중”이라며 복당 불허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정봉주는 지난 18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며 민주당이 복당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시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겠다는 발언을 했다. 이날 정봉주는 ”당이 합리적인 결정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 판단을 존중한다”며 ”(당의 결정) 이후에 무소속 출마는 생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