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19일 09시 32분 KST

푸틴이 예상대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장기집권은 2024년까지 계속된다.

6년 더.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치러진 대통령선거에서 예상대로 압승을 거뒀다.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0.02% 개표가 마무리된 시점에서 푸틴 대통령이 76.41%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발표된 출구조사에서 76.3%의 득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던 것과 거의 유사한 결과다.

이로써 푸틴 대통령은 2024년까지 6년 임기의 대통령직 연임이 확정됐다. 푸틴 대통령은 1999년 12월31일 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취임한 이래 벌써 20년 가까이 러시아의 최고 통치자로 군림해왔다. 헌법에 규정된 연임 제한 규정을 피하기 위해 잠시 총리를 맡았다가 다시 대통령에 오르기도 했다. 

러시아에서 푸틴 대통령보다 더 오랫동안 집권했던 인물은 구 소련의 이오시프 스탈린(1924년~1953년) 밖에 없다. 

푸틴 대통령의 경쟁자로 나섰던 7명의 후보들 중 가장 많은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는 파벨 그루디닌(공산당, 12.05%)이며, 자유민주당 대표 블라디미르 지리노프스키가 5.85%로 3위를 기록했다. 나머지 후보들은 1% 안팎의 득표율에 그쳤다. 

그나마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혔던 보리스 넴초프는 2015년 피살됐고, 반부패 활동을 해 온 변호사 알렉세이 나발니는 대선 출마를 아예 금지당했다.  

이로써 총 24년 집권이 보장된 푸틴 대통령은 ’강한 러시아’로 표상되는 강력한 대외 정책을 펼칠 전망이다. 미국과 유럽 등과의 관계는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