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16일 12시 19분 KST

영국 백인 학생들이 '노예 경매' 흉내를 내며 흑인 학생들을 때렸다

vaitekune via Getty Images

영국 한 중등학교에서 백인 학생들이 같은 반 흑인 학생을 묶어 놓고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 이 학생들은 ‘노예경매’를 흉내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월 22일 영국 남서쪽에 위치한 바스의 한 중등학교에서 백인 학생 7명이 학교 운동장 기둥에 흑인 학생을 묶어놓고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부 학생들은 ”흑인이 싫어”와 같은 인종차별적 구호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를 전해들은 학교 교장은 2명의 학생을 퇴학시켰다. 하지만 학교 이사회의 결정은 달랐다. 이사회는 이를 뒤집고, 퇴학당한 학생들을 다시 복학시켰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지 1주일이 지나서 수사에 착수했고, 아직까지 조사는 진행 중이다. 현재 6명의 학생이 자진출석했고 나머지 한 명도 곧 출석할 예정이다.

한 학생의 아버지는 바스 크로니클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아들은 혼혈이다. 아이는 이사회의 결정에 대해 백인 학생들은 지켜주지만, 우리가 잘못했을 땐 곤경에 처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의 파트너 역시 학교 측의 이번 대응에 놀랐다고 전하며 ”아이들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인종차별적 행위를 용납하지 않아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지난 14일에야 학부모와 직원들에게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