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16일 09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6일 09시 48분 KST

유시민과 박형준이 분석한 '안희정의 현재 심리'

”‘정치적으로는 큰 잘못을 저질렀지만, 법적 처벌 받을 행동은 아니다’라는 메시지”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며, 안 전 지사가 현재 갖고 있는 생각을 분석했다.

JTBC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이 사건을 주제로 다뤘다. MC 김구라는 ”지난 대선에서 보여준 가능성과 지지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정말 충격적이었다”고 말했고, 박형준 교수는 ”그간 안 전 지사가 내세운 가치나 이미지와 상반되니 그 이중성에 국민들이 실망하고 충격받았다”고 분석했다.

이에 유 작가는 ”안 전 지사와 통화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라며 개인적 의견을 드러내면서도, 현재 상황에 대한 안 전 지사의 상태를 분석했다. 유 작가는 ”직접 메시지를 보냈는데, 이걸 통해 안 전 지사가 이 사건을 어떻게 생각했는지 짐작해볼 수는 있다”라며 ”첫 번째로 국민, 도민께 사과, 두 번째는 가족에게 사과했지만 폭로자인 김지은씨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말이 나오니까 사과했다. 범죄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JTBC

이에 박 교수도 ”‘도의적으로나 정치적으로는 큰 잘못을 저질렀지만, 법적 처벌 받을 행동은 아니다’라는 메시지 같다”라며 ”안 전 지사가 여전히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다룬다는 의구심이 있다. 기자회견을 한다고 했다가 안 하고, 김지은씨가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청에 자진출두 형식으로 간다는 건 피해자 조사도 안 끝난 상태에서 본인이 먼저 가서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보기에 따라선 그 자체도 정치적으로 읽힐 뿐만 아니라, 진정한 사과를 했는지 의구심을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유 작가는 ”그건 정치적인 행위”라고 말하면서도 ”안 전 지사는 정치인으로서 정치 인생은 끝났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법적 공방은 오래갈 것 같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