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5일 14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5일 14시 16분 KST

배우 이영진에게 배정훈 PD와의 만남에 대해 물어보았다(인터뷰)

"서로의 사생활에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뉴스1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 중인 배우 이영진의 열애사실이 보도됐다. 상대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와 ‘블랙하우스’를 연출한 배정훈 PD다. ‘열애설’ 기사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배우와 시사프로그램 PD의 만남인 만큼, 두 사람의 이름은 현재 실시간 검색어 1,2위를 오르내리는 중이다. 배우 이영진에게 전화를 걸어 열애설이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영진은 “사실이지만,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 왜 곤혹스러운가

= 둘 다 각자의 영역에서 일을 하는 사람들인데, 일보다 사적인 부분이 더 부각될까봐 그렇다. 이름이 언급될 때마다 ‘누구의 연인’ 이런식으로만 비춰지는 게 부담스러운 면이 있다. 

- 배우와 시사프로그램 PD의 만남이라는 게 신기했다. 어떻게 만났나

=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다. 몇 번 식사를 하면서 대화를 했는데, 재미있었고 통하는 점이 많았다. 연애는 조심스러웠지만, 만나다보니 여기까지 왔다.

- 서로의 어떤 점이 마음에 들었나

= 내가 볼 때 배 PD는 정말 착한 사람이다. 또 어떤 게 올바른 것인지, 어떤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이다. 나와도 삶에 있어서 지향하는 것들이 잘 맞았던 것 같다.

- 원하지 않았지만,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알려졌다.

= 서로의 사생활에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평소처럼 자기 일을 열심히 하면서 좋은 만남을 이어갈 거다.

 

MBC

- 현재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 중이다. 극중에서 연기하는 정나윤은 지금까지 한 번도 보여준 적이 없는 모습을 가진 캐릭터다.

= 연기를 하면서 풀 메이크업을 다 해본 게 처음이다. 사실 그동안 모델로 화보를 찍으면서도 이렇게 화려한 모습을 해본 적은 거의 없다. 또 정나윤의 성격과 행동도 평소의 나와는 다른점이 많아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 부담감은 있지만, 재미있게 잘 찍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