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3일 16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3일 16시 30분 KST

서울 시내에 전기버스가 달린다

오는 9월부터 한양도성 안 ‘녹색교통지역’에 30대가 배치될 계획이다.

Ursula Sander via Getty Images

서울 시내에 전기버스가 도입된다. 

서울시는 13일 “녹색교통진흥지역인 서울 4대문 안을 통과하는 시내버스 30대를 오는 9월부터 전기버스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녹색교통지역’은 한양도성 안 16.7㎢ 규모의 지역이다. 현재 73개 노선, 2천여 대의 시내버스가 운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전기버스 도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 가운데 40% 이상(3천여 대)을 전기버스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기버스 도입을 확산하기 위해 서울시는 시내버스 회사가 전기버스를 구입(1대당 약 4~5억원)할 때 1대당 2억9400만원을 지원하고, 충전시설 설치 때도 1대당 최대 5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경유차였던 시내버스 7400여대를 모두 압축천연가스(CNG) 버스로 교체한 바 있다. 전기버스 도입은 친환경 버스 보급의 2단계 작업에 해당된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제작사와 시내버스 회사,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기버스 관련 설명회를 3월 14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2동 2층 2대회의실에서 연다. 들이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