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3일 12시 36분 KST

여객기 조종 중 말싸움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Kim Hong-Ji / Reuters

승객 200명이 탄 여객기 조종실에서 말싸움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에서 로마로 가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조종실에서는 기장 간의 말다툼이 벌어졌다. 장거리 노선의 경우 기장 2명, 부기장 2명 총 4명의 조종사가 탑승해 교대로 운항하는데, 교대 과정에서 두 명의 기장이 다툼을 벌인 것이다.

KBS에 따르면 조종 차례가 된 A기장이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했지만, B기장은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말했다. 이에 A기장이 반발하며 언쟁이 벌어졌다.

이후 아시아나항공은 당시 조종사들을 상대로 진술을 받고 안전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했으며,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B기장을 해고했다. A기장은 사직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도 진상 조사에 나섰다. 국토부는 조사 결과 두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두 사람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고지했다. 두 기장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냈고, 국토부는 조만간 소명서를 심사해 두 사람에 대한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에 과징금 6억원을 부과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과징금이 과하다며 국토부에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