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12일 14시 49분 KST

임순례가 '미투 공작설'에 우려를 표했다

"'미투'가 진보진영을 분열하기 위한 것이라는 등, 잡스러운 이론이 많은 것에 우려를 표한다"

OSEN

임순례 감독이 ‘미투 공작설’에 우려를 표했다.

임 감독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 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발표 토론회’ 인사말에 참석했다.

이날 임 감독은 최근 불거진 ‘미투 운동’에 대해 언급하며 ”저희들도 깜짝 놀랄 만큼 지속적이고 끔찍한 성폭력 환경에 노출돼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떠난 동료 여성 영화인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피해자들이 상처를 치유하고 다시 현장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더 이상 그런 현장에 노출되지 않도록 살피겠다. 예비 영화인들이 이 일로 영화를 포기하지 않기를 바라며, 그 부분을 유념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임 감독은 ”두 번째는 내 개인적 견해”라며 ”‘미투’가 어떤 거대한 다른 것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공작설, 진보진영을 분열하기 위한 것이라는 등 잡스러운 이론이 많은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임 감독은 ”여성들과 관련된 이 문제를 본질적 문제로 생각하지 않고, 다른 논리로 덮어버리고 그 물길을 다른 곳에 돌리려는 것에 개인적으로 우려를 표한다”라며 ”우리들의 물길이 바르고 합리적으로 가서 우리들이 정말 원하는 성평등 사회, 그것이 결국 한국인이 모두 꿈꾸는 민주사회로 가는 가장 바람직하고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은 영화산업 내 성폭력 근절을 위한 상설기구로, 지난 1일 공식 개소했다. 영화산업 내 성폭력 상담, 피해자 지원과 영화산업 전반에 대한 성인지적 조사 및 연구, 정책제안 등의 활동을 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