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0일 18시 03분 KST

'윤식당' 문 닫는 날, 현지 손님들은 아쉬워했다

마지막날인데, 신문에 났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 영업 마지막날 손님들이 아쉬움을 표했다.

마지막 영업을 위해 윤식당 출연자들이 가게로 모였다. 정유미와 박서준은 어느새 능숙한 솜씨로 채소들을 볶았고 닭강정을 준비했다. 주방에서 두 사람의 호흡은 몇 년은 일한 동료처럼 척척 맞았다.

아직 오픈 전이었지만 지나가던 사람들은 모두 윤식당에 큰 관심을 보였다. 평소와 다른 손님들의 관심에 이서진은 오늘이 마지막 영업이라고 소개했고 그 말에 손님들은 모두 크게 아쉬워하며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박서준은 ”우리가 지역 신문에 나와 사람들이 더 오는 것 같다”라고 했다. 알고 보니 윤식당이 테네리페 지역 일간지 1면에 소개됐고 그걸 본 사람들이 찾아온 것이었다. 윤여정도 ”어제 보니까 관광객보다 마을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 것 같다. 내일이면 없어지는데 저 사람들 어떡하냐”라고 했다.

tvN

이서진은 윤여정에게 ”선생님 오늘이 마지막 영업입니다. 오늘은 예약 손님만 받을게요. 그런데 예약이 너무 많다”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가게 문을 열자마자 손님들이 몰려들었다.

손님들은 관광객부터 마을 주민까지 다양했다. 손님으로 온 세 사람의 마을 주민은 모든 메뉴를 시키자는 남자와 그건 너무 많다는 여자 때문에 메뉴 선택을 못 하고 있었다. 그때 손님들은 박서준에게 의견을 물었다. 박서준은 세 명이 충분히 먹을 수 있다고 추천했다. 덕분에 주문은 점점 쌓여갔다.

방송 끝 예고에서 윤식당은 밀려드는 손님들로 북적였다. 자리가 없어 돌아가는 사람도 부지기수였고 대기석까지 만석을 채우며 역대 최대 손님을 맞이했다. 영업을 마친 출연자들의 아쉬운 표정까지 이들의 마지막 영업이 어떤 이야기를 선보일지 궁금증을 키웠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