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2018년 03월 12일 12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2일 16시 00분 KST

[RISE 1회] '발달장애인들에게 필요한 건 졸업 후 갈 일자리다' 사회적기업 '베어베터' ①

'직무에 맞는 사람이 아니라, 사람에 맞는 직무를 만들었다.'

huffpost korea/sellev

대표 중 한 명이 나서 “이런 회사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하는 회사가 있다.

이 회사의 또다른 대표는 “우리 직원들을 다른 회사로 이직시키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이런 ‘남다른’ 포부를 밝히는 회사가 6년 넘게 사업을 유지시키며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어떻게 가능했을까?

발달장애인 고용을 목표로 만들어진 ‘베어베터’의 김정호 대표와 이진희 대표는 전 직장 네이버에서 만났다. 각각 2009년, 2010년 퇴사하고 김 대표는 기부로, 이 대표는 자폐가 있는 아이를 돌봄과 동시에 ‘자폐인사랑협회’ 활동으로 발달장애인과 가까운 생활을 하다 2012년 함께 시작한 사업이 베어베터다.

RISE by huffxsellev
베어베터의 직원들은 베이킹, 화환 제작, 지하철 배송, 인쇄 업무를 한다.

6년 동안 베어베터에서 만든 쿠키, 커피 원두, 명함, 화환이 CJ, 대림산업, 네이버 등 2백곳 넘는 회사에 팔려나갔다. 2백여명에 이르는 발달장애인 직원 중에는 회사 초기 취업해 5년 넘게 다니고 있는 직원들까지 있다.

어떻게 발달장애인들이 긴 시간 업무를 할 수 있었던 걸까? 정말 다른 회사들만큼 성과를 내는 걸까? 장애인이 만든 물건에 대한 불신과 거부감은 어떻게 극복했을까?

여기에는 네이버에서 인사 업무를 담당해 직무 분석에 익숙하다는 이 대표의 아이디어가 빛났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직무에 맞는 사람을 채용하지만 이곳 베어베터에서는 사람에 맞게 직무를 만든다.

발달장애인의 특성에 맞게 노동 시간을 조절하고, 무엇보다 이들이 “좋아하는 걸로 일로 만드는” 걸 해냈다. 이들이 즐겁고, 능률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역할을 담당하는 비장애인 직원들의 직무도 그런 고민의 결과다. 이들은 저가 정책이 아닌, 설비 투자와 품질로 승부한다. 클라이언트들과의 신뢰를 쌓아가면서, ‘연계고용제도’라는 제도적 이점도 활용했다.

RISE by huffxsellev
베어베터 대표 이진희(왼쪽), 김정호(오른쪽)

이 대표는 네이버를 다닐 때와 베어베터를 운영하는 지금이 어떻게 다르냐는 질문에, “오랫동안 꿈꿔온 일을 현실로 만들어 하고 있다는 게 나 자신에게 의미 있고,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김 대표는 “전국에 우리를 ‘카피’하는 회사들이 생겨서 보람 있다”고 말한다.

정말 성공은 한 가지 얼굴만을 하고 있을까? 또다른 성공을 이룬 이들의 이야기를 좀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방법을 함께 고민하고자 한다.

혼자가 아닌, 세상과 함께 성장하는 두 기업가의 이야기를 ‘라이즈(RISE by huff x sellev.)’ 시리즈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 온라인 뉴스의 새 시대를 연 허프포스트코리아와, 평범함을 특별함으로 바꾸는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해온 뉴미디어 플랫폼 셀레브(sellev.)가 만나 ‘라이즈 RISE’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개인이나 기업의 사회 활동을 통해 ‘내가 사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을 소개합니다.

 

#시리즈 순서

1회. 발달장애인들도 ‘남들‘처럼 직장을 다닐 수 있다면?: 발달장애인 고용이 목표인 사회적기업 ‘베어베터’의 두 대표 이야기

2회. ”쇼핑 카테고리만 하나 만들어도 새로운 시각이 열린다”: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활용해 공익을 위한 연결고리를 만드는 한 이커머스 기업의 이야기

3회. 제주도 사람들과 수십년 동안 인연을 맺고 있는 아일랜드 출신 신부(神父)들의 이야기 

 

 

RISE 1회. 베어베터 편

촬영/ 장솔(sellev.), 김한솔(sellev.), 이윤섭

편집/ 김한솔(sellev.)

영상 구성/ 김지현(sellev.)

글/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