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9일 22시 26분 KST

2018 평창패럴림픽의 막이 올랐다

축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이 드디어 막을 올렸다. 9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이 시작됐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지난 1988년 서울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이번 패럴림픽에는 49개국 570명이 나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4년 전 소치 대회 때는 45개국에서 547명이 출전했다. 한국은 전종목에 선수가 출전했다. 총 36명의 선수다.

Maddie Meyer via Getty Images

이번 대회에는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등 6개 종목에 80개의 금메달이 걸려있다. 메달 갯수 역시 역대 최대다.

 

1

개회식은 오후 8시부터 ‘Passion Moves Us(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Adam Davy - PA Images via Getty Images

시작은 아이스하키 선수가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열정을 담아 ‘불꽃 퍽’을 날리는 인트로 영상이었다. 퍽이 현장 그라운드의 수은주와 연결되면서 카운트다운이 시작됐고, ‘0’이 되면 무대가 하얗게 얼어붙으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의 막이 올랐다.

이어 의수의족장애인 신명진이 대고를 두드리며 전 세계를 맞이했고, 전통북 연주와 함께 환영무가 이어졌다.

Handout . / Reuters

태극기 입장과 게양, 애국가 제창이 진행된 후에는 세계 각국 선수단이 한글 자음 순서대로 입장했다. 기대를 모았던 남북 공동 입장은 한반도기의 독도 표기 문제로 이견이 생기면서 무산됐다.

뉴스1

개최국인 한국은 가장 마지막인 49번째로 입장했다. 이번 대회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는 바이애슬론의 신의현이 개회식 기수로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Vladimir Smirnov via Getty Images

조선민주주의공화국은 일본에 이어 34번째로 등장했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노르딕스키 김정현(18), 마유철(27) 등 두 명의 선수를 파견한 가운데 김정현이 기수로 나섰다.

1

이어 이희범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장, 앤드류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연설이 이어졌고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선언으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의 막이 올랐다.

 

Paul Hanna / Reuters

동계 패럴림픽 성화 봉송은 노르딕 스키 대한민국 국가대표 최보규 선수와 북한 국가대표 마유철 선수가 경기장에서 불을 이어받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후 노르딕 스키 서보라미 선수와 캐스퍼 코치가 이어받았고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박은총 씨와 철인3종에 도전한 박지훈 씨 부자가 전달받았다.

부자의 성화를 알파인스키 양재림 선수와 그의 가이드러너 고운소리씨가 이어받았고 이 성화를 장애인아이스하키팀 주장 한민수씨가 전달받아 최종 점화자에게 넘겼다.

 

Paul Hanna / Reuters

최종 점화자는 밴쿠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은메달리스트 서순석 선수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에서 온 국민에게 큰 인상을 남긴 김은정 선수가 맡았다.

Vladimir Smirnov via Getty Images

성화가 점화된 이후에는 피날레 축하 공연이 펼쳐졌다. 성악가 조수미와 가수 소향, 클론을 등이 등장해 개회식의 마지막을 장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