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9일 16시 44분 KST

최사랑이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라고 주장했다

"자신과 함께 하면 '영부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가수 최사랑이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와의 관계를 밝혔다.

9일 최사랑은 서울 명동 르와지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였다고 말했다. 이날 최사랑은 ”미국에 살다가 한국에 들어와서 우연히 허경영을 알게 됐다”라며 ”그 인연으로 작사를 해 주셨고, 우연과 우연이 반복되며 인연이라고 믿게 됐다”고 전했다.

뉴스1

이어 ”나는 이혼의 아픔이 있었고, 한국에 와서 의지할 곳 없을 때 허경영이 보여준 따뜻함과 자상함에 나이차이를 떠나 마음이 열렸다”라며 ”허경영은 자신과 함께 하면 ‘영부인이 될 것’이라고 했고,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하게 됐다. 가수활동 매니지먼트도 허경영이 하겠다고 해 활동도 접었다”고 밝혔다.

최사랑은 지난 1월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사랑은 ”열애설이 났을 때 내가 마치 자신을 이용하는 듯 대처하는 모습과 지지자들에게 내 존재를 부정하는 모습에 한 여자로서, 인간으로서 마음에 상처를 입고 실망과 배신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최사랑은 허경영과 결별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최사랑은 ”거의 매일 만나고 연락했다. 마지막으로 만난 건 엊그제고, 어제도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또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관계에 대해 알고 있다고도 전했다. 최사랑은 ”내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 온갖 억측과 오해를 사게 될 것 같아 이 자리에 서게 됐다”라며 ”그 당시 대응하고 싶었지만 ‘나는 메시아라서 여자가 있으면 안 된다’는 논리에 당황하고 혼란스러워서 침묵을 지켰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스1

최사랑은 지난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곡 ‘부자되세요‘로 데뷔했고, 지난해에는 허경영과 함께 ‘국민송’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허경영의 소속사 측은 ”이미 끝난 관계인데 열애를 인정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등 이해할 수 없다”라며 ”노이즈마케팅을 통해 이익을 보기 위한 의도가 보인다”는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