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09일 09시 51분 KST

다스 비자금 300억대 확인…‘MB캠프 유입’ 정황

D-5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짙은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이 3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비자금이 이 전 대통령 차명재산과 함께 관리되면서 2007년 대선자금 등으로 쓰인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1

8일 <한겨레>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다스가 2002년부터 2007년까지 하도급업체에 지급하는 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3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스가 거액을 탈세한 혐의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수사팀은 다스의 비자금 조성과 탈세의 최종 책임자가 이 전 대통령이라고 보고 오는 14일 조사 때 이 부분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점을 입증하기 위해 김성우 전 사장과 이동형 부사장 등 ‘키맨’들의 진술과 물증 등을 확보한 상태다. 다스의 비자금은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주로 관리하며 일부는 대선 캠프나 대선 캠프 전초기지 노릇을 했던 ‘안국포럼’ 운영비 등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쪽은 여전히 ‘다스는 이상은 회장 소유’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이상은 회장 명의의 통장으로 다스 배당금을 받은 사실 등도 파악한 바 있다. 이상은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도 검찰 조사에서 “아버지 이 회장의 다스 지분은 이 전 대통령 것”이라고 진술했다.

검찰은 전날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뇌물 혐의 중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 받은 22억5000만원에 대해서도 ‘다지기 수사’를 벌였다. 이 돈을 건네받은 이상득 전 의원은 전날 14시간 걸친 검찰 조사에서 이 전 회장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이 전 대통령이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뇌물은 △국정원 특수활동비(17억5000만원)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60억여원) △대보그룹(5억원), 에이비시(ABC)상사(2억원), 이팔성 전 회장(22억5000만원)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4억원) 등 크게 네 갈래로 110억원대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