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8일 14시 18분 KST

이순재가 '미투' 피해자들에 위로와 조언을 건넸다

"참담하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OSEN

배우 이순재가 ‘미투’ 피해자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8일 오전 이순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이날 김현정 앵커는 ”‘미투’ 운동으로 문화계가 많이 흔들렸다. 이 상황을 보며 이 분은 어떤 생각을 할 지 궁금해 연결했다”라며 이순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순재는 ”아주 참담하다”라고 방송을 시작했다. 이어 ‘미투’에 대해 ”어떻든 간에 우리 자체에서 한 번은 일어났어야 될 일이고, 또 고쳐져야 할 일이고, 또 어떤 의미에서는 한 번 터질 일이 터진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김 앵커는 이순재에 ”지금 가해자로 지목된 분들 다 아시는 분들이지 않느냐, 그래서 더 기가 막힐 것 같다”고 물었고 이순재는 ”설마 했는데 사실화된 거다. 우리 관객들이나 국민들한테 죄송스럽다”고 답했다.

이순재는 연극계를 떠난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순재는 ”꿈을 가지고 이 분야에 들어왔다가 그런 참담한 일을 당하고 포기하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이제 지나간 건 지나간 거고, 그걸 계기로 해서 모든 것이 새롭게 될 것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이라도 자신이 늦지 않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시 와서 해야 한다.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라며 ”본인 탓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 앵커는 가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물었다. 이순재는 ”글쎄, 잘 모르겠다”라면서도 ”각 분야에서 다 끝을 내야 되지 않겠나 싶다. 다들 자기 표현으로는 깊이 반성하고 평생을 그렇게 살겠다고 약속했으니까 지금 한 약속을 잘 지키고 나 죽었소 하고 평생 엎드려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이순재는 청취자들을 향해 ”다시 한 번 절치부심하겠다”라며 ”아직도 미련을 가진 사람들 다시 한 번 꿈을 펼치도록, 용기있게 다시 도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