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7일 19시 15분 KST

김지은 비서 비하한 민주당 전북도당 간부의 현재 상황

”제 목적을 위해서일까, 성상납한 것 아냐, 지금 와서 뭘 까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간부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김지은 공보비서를 비하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사실이 알려졌다.

6일 전북도당 간부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계 강압. 술 마시니까 확 올라오네”라며 ”제 목적을 위해서일까, 성상납한 것 아냐, 지금 와서 뭘 까냐”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게시글에는 욕설도 섞여 있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전북도당은 7일, 이 간부에 대한 파면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당에서는 해당 글과 관련해 정식 사과를 준비 중이다”라며 ”민주당과는 전혀 다른 의견을 발설했다”고 전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윤주원 부산시 의원 예비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지은 비서에 언어폭력을 저질렀다가 부산광역시당 윤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만장일치로 제명 처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