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7일 09시 46분 KST

김기덕은 현재 연락두절 상태다

6일, PD수첩이 그의 성폭력 의혹을 보도했다

자신의 출연작 여배우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이 MBC ‘PD수첩’ 보도 후 ‘연락두절’ 상태다.

지난 6일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방송된 ‘PD수첩’에서는 김기덕 감독이 영화 제작 과정에서 여배우들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의 영화에 출연했던 세 명의 여배우들은 김기덕 감독이 영화 촬영 중 공공연히 성관계를 요구하고, 이를 거부하면 폭행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배우 C씨는 김기덕 감독이 성폭행에 저항한 후 폭행을 당했으며, 김감독이 이후 ”너를 사랑해서 그랬다”며 자신을 구슬렸다고 말했다. 또 김 감독의 영화 촬영장 합숙소 생활에 대해 ”합숙소는 지옥이었다. 겁탈을 하려고 하이에나처럼 밤마다 문을 두드렸다. 누가 찾아올지 모른다는 그 불안감이 지옥 같았다”고 증언해 충격을 줬다.

이어 ”끊임없이 (성폭력을)시도하고 저한테만 그런 게 아니라 단역배우들까지 타깃이 됐다”고 폭로했다. 문을 두드렸던 사람은 김기덕 감독 뿐 아니라 최근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에 들어간 배우 조재현도 포함됐다. C씨는 ”배우 조재현이 결국 방에 들어와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고도 말했다.

현재 김기덕 감독은 개인 휴대폰을 꺼놓은 채 연락을 받고 있지 않다. 더불어 그의 제작사인 김기덕필름 측 역시 연락이 닿고 있지 않는 상태다.

조재현 소속사 관계자는 7일 뉴스1과 통화에서 ‘PD수첩’을 통해 추가로 공개된 성폭행 의혹 등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PD수첩’의 내용이 사실과 다른 점이 있냐는 물음에는 ”다른 점이 있어도 언론을 통해서 이야기할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