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7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07일 09시 47분 KST

일본 신모에다케 화산이 7년만에 폭발 분화했다

7년만이다.

KYODO Kyodo / Reuters

일본 미야자키(宮崎)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에 걸쳐 있는 신모에다케(新燃岳)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했다. 

KYODO Kyodo / Reuters
Handout . / Reuters

NHK는 6일 오후 2시 27분쯤 규슈 지역 신모에다케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일부터 연속으로 분화가 일어나다가 이날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것이다.

이번 폭발적 분화로 연기가 2100m까지 치솟았으며, 진동도 감지됐다. 이후 간헐적인 폭발적 분화가 이어지면서 오후 2시 47분에는 연기가 2300m까지 치솟았다.

기상청은 분화 경계 수준을 ‘입산 규제’인 레벨 3으로 상향 조정하고, 분화구에서 3km 범위내 거주민들에게 화산 쇄설류를 경계하라고 당부했다.

 

폭발적 분화는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아래 사진)

KYODO Kyodo / Reuters
2011년 당시 분화 모습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