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6일 15시 01분 KST

김지은 비서에 언어 폭력 저지른 민주당 예비후보 제명

만장일치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은 6일 윤리심판회 회의를 열어,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고발한 김지은 씨에게 언어폭력을 저지른 더불어민주당 윤주원 부산시 의원 예비후보를 만장일치로 제명했다.

 

윤주원 씨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폭력 고발자인 김지은 씨에게 책임이 있다는 말을 욕설과 함께 게시했다. 김지은 씨의 고발이 있은지 한 시간 만이었다. 이야기는 빠르게 전파됐고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사건의 중요성을 인식해 바로 윤리위원회를 소집했다.

부산시당의 한 관계자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 있는 공당에서 이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당내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후보자 관리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