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6일 14시 39분 KST

안희정 관사 유리창 깬 민주당원이 체포됐다

"안 지사가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것을 보고 화가 나서 그랬다"

뉴스1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사퇴서를 제출한 가운데 6일 오전 충남 홍성군 홍북읍 충남도지사 관사에서 한 남성이 야구방망이로 유리창을 깨며 소란을 일으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후 청원경찰들이 관사 주변으로 경계근무를 강화하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비서를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다음 날, 한 30대 남성이 안 지사가 생활하던 관사 유리창을 부순 혐의로 체포됐다.

6일 뉴스1은 이날 오전 8시에 충남 홍성군 홍북읍 용봉산 자락에 있는 충남도지사 관사에 A씨(37)가 야구방망이를 던져 현관 유리창을 깼다고 보도했다. 청원 경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관사에 들어가려던 청원경찰을 막고 몸싸움을 벌이다가 야구 방망이를 던져 유리창을 깬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안 지사가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화가 나서 그랬다”고 범행 동기에 대해 말했다. 경찰은 A씨를 특수손괴 및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하고 경위 파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