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6일 09시 57분 KST

가수 강태구가 '데이트 폭력' 폭로에 밝힌 입장

"우선 어떤 변명도 하지 않을게."

가수 강태구의 전 연인 A씨가 강태구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폭로 글을 인터넷에 게시한 가운데, 강태구가 입장을 밝혔다.

OSEN

지난 2일 A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저는 음악가 강태구씨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대략 3년 반의 연인관계를 이어나가는 동안 그로부터 데이트폭력을 당해왔습니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강태구는 A씨의 옷차림과 화장, 행동 등을 꾸준히 지적하고 폭언을 일삼았으며 성관계에서도 강태구가 강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A씨는 ”성관계시 이상한 체위를 요구하며, 포르노를 강제로 보도록 했다”라며 ”이를 거부하면 ‘사랑한다면서 그것도 못 해주냐’며 나를 압박했다. 결별 후에도 빈번하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강태구 때문에 정신과 약까지 복용했다”라며 ”지금도 당신이 끔찍하다. 당신이 한 일들이 법적으로 처벌 가능한 폭력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서, 당신이 내게 준 고통이 거짓이 되는 건 아니다”라고 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같은 날 강태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 트윗은 또 논란이 됐다. A씨가 연락을 피하고 있는 상황에서, ‘데이트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강태구가 ‘직접 만나자’고 제안하는 것은 또 다른 폭력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강태구는 연이어 입장을 전했다.

한편 강태구는 지난달 28일 열린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정규 1집 ‘블뢰(Bleu)’로 올해의 음반과 최우수 포크음반, 최우수 포크 노래 등 3관왕을 차지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데이트 폭력 문제가 불거지자 한국대중음악상 사무국 측은 ”수상 취소 등에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