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06일 01시 38분 KST

안희정이 불거진 성추문에 사과했다(전문)

"오늘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겠습니다"

1

5일 JTBC ‘뉴스룸’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수행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 지사 측은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나, 다만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안 지사의 비서를 지냈던 김지은씨가 출연해 지난해 6월 말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의 성추행과 4차례의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저는 지사님이랑 합의를 하고 하는 그런 사이가 아니다”라며 위계에 의한 성폭력이라고 말했다.

Jtbc

폭로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민주당은 긴급 최고위원회를 통해 안 지사의 출당 및 제명조치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6일 새벽, 안 지사는 직접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사과문에서 안 지사는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죄송하다”라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내 잘못”이라고 전했다. 

또 “오늘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고, 일체의 정치활동도 중단하겠다”라며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안 지사의 사과문 전문.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안희정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