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5일 14시 40분 KST

대북특사단이 평양으로 떠나며 밝힌 각오 : "비핵화 의지 분명히 전달하겠다"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

뉴스1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정 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5일 평양으로 출발한 대북 특사단은 1박2일간 평양에 머물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수석특별사절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간 대화와 관계개선의 흐름을 살려 한반도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정 수석특사는 이날 오후 방북하기 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출국인사를 겸한 회견을 통해 ”저는 오늘 문 대통령 특사로 평양을 방문하게 된다. 이번 방문은 평창올림픽 계기에 북측에서 특사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데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지게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긴요한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한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수석특사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한 특사단은 남북문제에 충분한 경험과 높은 식견을 갖춘 분들로 구성됐다”면서 ”대북특사단이 소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힘과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와 모든 사절단 단원은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 국내외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특사단이 5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행 특별기에 오르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 앞서 인사를 온 수석특사인 정 실장과 서 원장을 격려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정 실장 등이 인사하러 갔을 거고, 인사하면서 대통령이 격려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사단은 이날 오후 평양에 도착해 북측 관계자들과 회동하고 만찬도 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다만 참석자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포함돼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회동과 만찬의) 최종 참석자가 누구인지는 (북측이) 밝히지 않아서 봐야 한다. 당연히 만찬은 있을 거라 생각하고, 확정되는 대로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공항 영접 인사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어 ”숙소도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언급했다. 특사단 숙소로는 이전 1·2차 남북정상회담 때 이용된 바 있는 백화원 등이 거론된다.

정 실장과 서 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실무진 5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후 1시49분께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