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5일 14시 29분 KST

전국 최초로 셋째 출산시 '연금'을 지원하는 지역이 있다

"어머니에 대한 지원이 전무해 실제적 지원 필요성이 있다"

뉴스1

충북 보은군이 전국 최초로 셋째 아이 이상 출산한 산모에게 연금보험을 지원한다.

5일, 보은군과 보은우체국은 ‘셋째 아이 이상 출산모 연금보험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사업은 셋째 자녀의 출산인 기준, 6개월 전부터 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산모를 대상으로 매월 10만 원씩 20년 간 보험료를 지원하고 산모가 60세가 되면 연금을 수령하게 하는 사업이다.

뉴스1에 따르면 보은군은 이제까지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해 온 저출산 대책이 일회성이거나 단기적 사업이라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 이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보은군은 이 제도를 시행하기 위해 ‘인구증가시책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정상혁 보은군수는 ”출생한 아이에 대해서는 여러 형태로 지원하고 있으나, 어머니에 대한 지원은 전무해 실제적 지원 필요성이 있다. 셋째 아이 이상 다자녀가구는 많은 양육비로 노후에 경제적 어려움이 예상된다”라며 이 사업의 추진 배경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