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05일 11시 22분 KST

홍준표의 참석으로 5당 대표 회담이 성사됐다

"남북관계 및 한반도 평화구축과 관련해 폭넓고 심도 있는 대화를 할 예정"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성사됐다. 한병도 정무 수석은 5일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회동에서 남북관계 및 한반도 평화구축과 관련해 폭넓고 심도 있는 대화를 할 예정”이라며 5당 대표 성사를 알렸다.

 

 따라서 이번 회동에는 정당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홍준표 자유한국당·조배숙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고 바른미래당은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중 1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5당 대표가 모두 참석하는 청와대 회담은 처음이다. 청와대는 지난 7월과 9월에도 여야대표 회담을 열었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이번 회담에도 홍준표는 안보문제 국한, 실질 논의 보장, 그리고 비교섭단체는 배제 3가지를 조건으로 내걸었고 이날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3일 홍 대표 측에 ‘국회가 원내교섭단체 중심으로 돌아가기는 하지만, 문 대통령이 초기 당대표를 초청했을 때 ‘소수당에 대한 배려‘를 얘기했고, 그래서 (마지막 조건은 수용이) 곤란하다‘고 했다”며 ”이후 홍 대표 측에서 (검토한 뒤) 오늘(5일) 아침에 전화를 줘 ‘참석하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개헌 관련 논의 가능성에 관해서 청와대 관계자는 “워낙 중요한 현안이라 현장에서 당 대표들이 말하면 논의가 될지 모르지만 현재 계획으로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