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5일 10시 52분 KST

배우 한재영과 피해자가 성추행 폭로 이후 각각 추가 입장을 냈다

'김영수 대표에게는 아직 사과 받지 못했다'

1

배우 한재영이 성추행 관련해 ”진심어린 마음으로 사과를 하고 받아들였고 용서를 구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재영의 소속사 샘컴퍼니는 5일 ”그분에게 먼저 직접 사과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통화해서 진심어린 마음으로 사과를 하고 받아들였고 용서를 구했습니다”라며 ”어떤 이유에서든 상처가 되었을 그분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한재영이 직접 밝힌 입장을 전달했다. 

또 한재영은 ”이번 일로 앞으로 제 자신을 깊이 되돌아보며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전날인 4일 한재영과 극단 대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글을 올린 A씨는 5일 오전 자신의 SNS에 한재영으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김영수 대표에게는 아직 사과받지 못했고, 한재영 배우에게는 직접 사과 받았다”고 한재영에게 직접 사과받은 사실을 알렸다. 

그는 ”다리 다리를 건너 한재영 배우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받지 않았습니다. 연신 기사가 뜨고 점점 많은 사람의 관심이 한재영 한 사람을 향한다는 게 겁도 났습니다”라며 “3월 5일 06시쯤 한재영 배우와 통화를 했고 사과를 받았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한 시간 넘게 통화하며 제가 아팠던 것 얘기하며 울었고, 한재영 배우도 울며 미안하다고 얘기했습니다. 한재영 배우는 다시는 다른 사람에게도 그런 행동할 일 없다고 직접 얘기했습니다. 그땐 본인도 어렸다며. 그리고 오늘 사과문을 올리겠다고 했습니다”라고 대화의 내용을 공개했다. 

이어 ”그러나 혹시 모를 태세 전환에 대비해 녹음해 놓았고 한재영 배우에게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예정대로 사과문을 올리면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할 생각이 없습니다”라며 ”저도 이젠 한재영 배우에 대한 일은 털고 웃으면서 살고 싶고 한재영 배우가 열심히 연기하는 모습을 봐도 이젠 아플 것 같지 않습니다”라고 적었다. 

극단 신화에서 활동했다는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극단신화대표이자 연출 김영수와 배우 한재영을 고발하고 싶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먼저 김영수 연출가에 대해 2011년 극단에 있을 때 자신에게 여러 차례 성추행한 일을 폭로했다. 이어 ”너무 힘들어서 결국 극단선배들만 있는 술자리에서 선배들에게 대표와 있었던 일을 울면서 토로했”지만 그 자리에서 당시 극단 선배였던 한재영이 김 대표의 성추행을 방조하며 동시에 자신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을 알렸다. 또 한재영이 자신에게 직접 성추행한 일도 있다고 폭로했다.

A씨는 ”극단사람들과 속을 터놓을 수 있는 친구외엔 침묵하고 살았다. 계속 침묵할 생각이였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고 있고 지금 이순간을 놓치면 후회할것 같았다. 사실 이 일이 제일 큰 상처라서 그렇지 별의별 일들이 많았다”며 폭로 이유를 함께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