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4일 15시 49분 KST

'성추행' 의혹 고은 시인이 외신에 보낸 입장 : "단호하게 부인한다"

"단호하게 부인한다."

Elisabetta A. Villa via Getty Images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고은 시인(85)이 외신에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짓은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2일 ‘시인 고은 성추행 폭로 뒤 한국 교과서에서 지워지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고은 시인이 영국 출판사인 블루댁스 북스의 고 시인 담당자인 닐 애슬리(Neil Astley)씨를 통해 성명을 보내왔고 이 글에서 성추행 주장을 부정했다고 전했다. 

고 시인은 ”나는 최근 의혹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데 대해 유감이며, 나는 이미 내 행동이 초래했을지 모를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해 사과를 표명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몇몇 개인이 제기한 상습적인 비행(habitual misconduct) 의혹은 단호하게(flatly) 부인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나는 시간이 지나 한국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잠재워지기를 기다릴 것”이라면서 ”하지만 사실과 맥락을 잘 알 수 없는 외국의 친구들에게는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어떤 짓도 하지 않았음을 밝힌다”고 했다. 

″지금 내가 이 순간 말할 수 있는 것은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시인으로서 지닌 명예와 함께 내 글쓰기가 계속될 것이라고 믿는다”는 말도 덧붙였다. 

 

애슬리 씨는 ”고 시인이 종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지난달 입원했고 지금 회복 중이지만 수술과 그에게 가해진 공적 비난의 결과 쇠약해진 상태”라고 가디언에 전했다. 

고은 시인은 지난달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한 일간지에 간략히 입장을 밝힌 후 그외 국내 언론과는 접촉을 피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자신의 첫 공식입장을 외신을 통해 밝힌 것이다. 

고은 시인의 성추행 논란 후 서울시는 고은 시인의 서재를 본떠 만든 ‘만인의 방’ 철거 결정을 내렸고 교육부 등에서는 교과서에 실린 그의 시들을 삭제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