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4일 12시 29분 KST

전현무와 한혜진이 '쫓아오는 카메라'에 대한 공포를 털어놓다

기안84는 "듣기만 해도 공황장애가 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MBC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은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만나 커플이 됐다. 지난 27일, 더팩트의 단독보도를 통해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이 알려졌으며 같은 날 양측은 열애를 인정했다. 더팩트는 두 사람이 매일 밤 데이트를 한다는 사실과 함께 두 사람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이런 사진이 찍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 2일 밤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두 사람의 열애가 공개된 뒤 첫 방송된 편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기안84는 두 사람에게 ”그런 노이즈가 많은 사진은 톱스타들만 찍히는 줄 알았다”라며 ”그 사진에 두 사람이 나와서 놀랐다”고 입을 열었다.

MBC

이에 한혜진은 ”한 달 정도 차가 붙었다. 되게 무서웠고, 집 근처를 지키는 카메라들이 다 내려다보고 있는 상황이라 불안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안심시키려고 ‘우리는 톰 크루즈, 니콜 키드먼이 아니다, 그런 급이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했다”라며 ”너무 불안해 하니까 그랬다”고 전했다.

그러나 카메라는 전현무에게도 붙었다. 전현무는 ”소름이 돋았다. 한혜진이 느낀 공포와 불안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MBC

한 달 가량 자동차와 카메라가 따라붙고, 집 주변에서도 카메라가 자신을 내려다보고 있는 상황은 생각만으로도 끔찍하다. 기안84 역시 그런 생각이었던지 ”연예인 어떻게 하냐”고 묻더니, ”내가 공황장애가 오려고 한다”라며 갑자기 약 봉지를 꺼내 약을 먹었다.

박나래는 물을 챙겨주며 ”우리 오빠 놀랐다”고 말해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MBC

이전부터 연예인들의 열애를 밀착 취재한 매체들에 대한 논란은 계속됐다. ‘연예인 사생활 침해‘와 ‘시민의 알 권리 충족’ 사이의 논쟁이었다. 논란이 되는 중에도, 연예인들의 열애를 밀착 취재한 기사는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한혜진과 전현무처럼 직접 방송에서 이런 공포에 대해 말한 연예인은 없었다. 이를 두고 많은 네티즌들은 ”방송을 보며 내가 다 소름돋고 무서웠다”, ”티가 날 정도로 따라다니는데 나중에 공개된 사진은 집 근처를 내려보고 찍고 있고, 진짜 무서울 것 같다”, ”이런 거 보면 어떻게 연예인 하나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