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4일 11시 45분 KST

김생민이 강적을 만났고, '그뤠잇'을 연발했다

김숙은 "저 분은 (소비의) 천상계"라고 말했다.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가 시작하자마자 강적을 만났다. 첫 번째 게스트로 등장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그 주인공이다.

OSEN

4일 오전 KBS2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가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이, 김숙, 그리고 김생민은 시즌2를 자축하며 ”노동 이즈 임폴턴트”, ”절실함 이즈 전부”를 외쳤다. 그 누구라도 ‘그뤠잇’한 소비를 하도록 만들겠다는 의지가 넘쳤다.

그러나 첫 게스트부터 강했다. 이혜정이 등장하자 김숙은 ”저 분은 천상계”라며 이혜정의 소비 습관이 만만치 않음을 시사했다. 김생민은 이혜정과 과거에 함께 방송을 했던 것을 떠올리며 ”그 때 보고 ‘멀리하자’고 생각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생민의 걱정대로, 이혜정의 소비 내역은 하루도 빠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혜정은 차분하게 소비 이유를 설명했다. 김생민이 한 꼬깔모자와 신문지로 돌려가며 1월생부터 6월생까지 ‘합동 생일파티‘를 한다고 말하자, 이혜정은 ”생일을 축하해야 하는데 왜 ‘궁상 잔치’를 하냐”고 지적했다.

OSEN

이어 이혜정은 ”돈은 쓰면 또 들어온다는 명언이 있다”라며 ”어른들이 ‘쓰는 놈에 복이 온다‘고 하셨다”고 말해 김생민을 당황하게 했다. 결국 김생민은 이혜정에 ‘그뤠잇’을 연발하더니 ”차를 사도 좋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자신을 위한 소비는 하나도 하지 않고 남편과 자식들을 위한 소비를 늘 하는 어머니의 사연이 도착하자, 이혜정은 적극적으로 어머니의 입장을 대변했다.

OSEN

이혜정은 "삼시세끼를 집에서 먹고 간식까지 원하는 남편들에게 요즘에는 '종간나 세끼'라는 별명이 있다"라는 파격 발언을 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는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