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2일 12시 48분 KST

유시민이 '남자 매스스타트' 경기 결과에 대해 한 말

”매스스타트는 '개인' 간의 경기다"

유시민 작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경기 결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드러난 '빙상연맹 파벌' 문제를 주제로 유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대화를 나눴다. 유 작가는 "파벌이나 갈등은 어디에나 있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갈등이 모두의 눈에 그대로 다 보였다"라며 "그렇기에 시민들이 모욕감을 느낀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그런데도 빙상연맹이나 관계자들은 시민들이 왜 화가 났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JTBC

이어 유 작가는 ”욕먹을 각오를 하고 딴지를 하나 걸겠다”라며 남자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이승훈 선수가 금메달을 딴 것을 언급했다. 유 작가는 ”그 경기에서 정재원 선수가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했다. 그걸 아름다운 광경이라고 하던데, 그게 진짜 아름다운 광경이냐”고 물었다.

유 작가의 말에 따르면 ‘올림픽 헌장‘에는 ‘모든 경쟁은 개인이나 팀의 경쟁이지 국가 간의 경쟁이 아니다’라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매스스타트는 개인 경기이기 때문에, 이승훈 선수와 정재원 선수 모두가 공정한 경쟁을 해야 했다는 것이다.

JTBC

유 작가는 ”물론 페이스메이커를 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경기 후 인터뷰를 보니까 모두가 그게 ‘아름다운 협동’이라는 이야기를 한다”라며 ”이게 훌륭한 건가? 국적이 같다고 해서 한 선수가 다른 선수가 메달을 따도록 밑받침을 하는 게 스포츠맨십에 맞고, 대회 헌장 정신에 맞나?”고 지적했다.

이에 박 교수도 ”이유 있는 딴지라고 본다”라며 유 작가의 말에 동조했다. 박 교수는 ”우리 사회는 모두 압축 성장을 해 왔다. 스포츠도 그랬다. 결과지상주의”라고 이 현상에 대해 분석했다.

JTBC

유 작가는 ”물론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은 아주 좋은 일”이라면서도 경기 후 두 선수가 공정하게 경쟁하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스포츠맨십과 대회 헌장에 맞는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