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1일 18시 43분 KST

“미군 지난주 하와이서 북과 전쟁 대비 ‘비밀 도상훈련’”

북한과 전쟁에 대비하기 위한 내용을 점검했다.

Stocktrek Images via Getty Images

북한과 미국 간 외교적 접근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미군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명령 받을 경우에 대비해 지난주 군 동원 및 북한 타격 방법을 점검하는 도상훈련을 비밀리에 실시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28일 보도했다.

도상훈련은 하와이에서 며칠 동안 실시됐으며, 마크 밀리 육군 참모총장과 토니 토머스 특수전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훈련에선 잘 은폐된 북한군에 대한 미국의 공격을 저해할 수 있는 많은 위험들을 점검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위험 목록에는 한반도에서 매일 부상당하는 군인을 후송하는 능력이 제한돼 있는 점, 북한이 화학무기로 보복하면 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점 등이 들어있다고 국방부 관리들은 전했다. 또 지상군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중동과 아프리카에 배치된 많은 정찰기를 한반도로 이동해야 하는 문제,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의 참여 방식도 검토했다. 

국방부 관리들은 이런 계획들이 북한의 핵 야망을 저지하라는 트럼프의 요구에 부응해 전쟁을 하는 결정이 내려진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실제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도 북한과의 전쟁은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WAKIL KOHSAR via Getty Images

실제 이번 도상훈련을 통해, 개전 며칠간만 따져봐도 대략 미군 1만명이 부상당하고, 수천에서 수십만에 이르는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한과의 전쟁에 따른 잠재적 인적 비용이 너무 높아 밀리 장군이 훈련 도중 “전쟁에 따른 잔인함은 어떤 군인도 경험하지 못했던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당국자는 전했다.

그럼에도 매티스 장관은 그동안 국방부 지도부에 북한과의 어떤 군사적 행동에도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이미 태평양 지역 미군 지상군이 사용할 탄약도 갖춰졌다.

북한을 공격하라는 백악관의 결정은 전적으로 한국 정부의 협조에 달려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군 및 관련 자산을 전투에 보내야 하고, 북한이 보복을 할 경우 광범위한 민간인 유혈 사태의 위험을 한국이 수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육군은 매년 대상 국가와 시나리오를 달리 해 8차례 도상훈련을 실시한다. 이번에는 북한을 상대로 한 셈이다. 오는 4월에는 매티스 장관과 전구 전투사령관들 사이에 더 큰 회동이 계획돼 있다. 이 역시 매티스 장관이 군 지도부와 하는 정기 회동의 하나이지만, 이번에는 주로 북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