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28일 15시 33분 KST

북 로동신문, "핵무력은 남조선 겨냥한 것 아니다"

노동당 기관지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로동신문’이 논평을 통해 ”핵 무력은 동족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미국의 핵위협과 모험적인 핵불장난을 제압하기 위한 억제력”이라고 이야기했다. 로동신문은 ”우리가 코앞에 있는 손바닥만한 남조선이나 타고앉자고 값비싼 대가를 치르며 핵무력을 건설하고 대륙간탄도로케트까지 보유하였다고 하면 누가 그것을 믿겠는가”라고 덧붙였다.

뉴스1

28일 논설에서 이들은 ”우리의 정의로운 핵억제력을 깎아내리려고 별의별 망발을 다 늘어놓다 못해 이제는 ‘적화통일용’이라는 낮도깨비수작까지 내뱉는 트럼프패들이 참으로 미련하기 그지없다”며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하여 조선반도에 긴장완화의 국면이 조성되고있는것은 반공화국제재압박의 일층 강화를 꾀하고있는 미국에 달갑지 않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궁지에 몰린 미국은 이번에는 너무도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 유치한 궤변으로 우리의 핵억제력에 먹칠을 하고 불순한 야망을 실현하려고 발광하고있다”며 ”우리의 핵을 ‘적화통일용‘으로 매도하여 ‘동맹국보호‘라는 구실밑에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에 대한 침략무력증강을 합리화하며 남조선내부에 반공화국적대감을 고취하여 북남사이에 쐐기를 치고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깨버리려는것이 바로 미국이 추구하는 흉악한 속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들은 마지막으로 ”트럼프패거리들은 어디 가서 코떼울 무지한 수작질만 해대며 세상을 웃길것이 아니라 제 처지를 똑바로 알고 더 험악한 궁지에 빠지기 전에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것이 좋을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