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28일 11시 14분 KST

김영철을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주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8일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김영철 통일선전부장의 방한과 관련된 내용이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에 대해 ”″국민을 무시하고 깔보는 정권”라고 비판했다.

김성태는 ”문재인 정권에 묻는다. (김 부위원장 방한) 2박3일동안 말 한마디 없이 묵비권만 행사하다가 간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말한 뒤 ”천안함 살인 전범 김영철이 끝내 단 한마디 사죄의 말도 없이 북으로 돌아갔다. 올때는 개구멍으로 숨어 오더니 갈때는 반대 차선에서 역주행으로 줄행랑을 쳤다”며 ”문재인 정권이 김영철을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법정에 세울 수 없다면 군사기밀 보호법, 도로교통법 위반으로라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태가 이같은 발언을 한 이유는 지난 27일, 북한으로 돌아가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통일대교 부근에서 자유한국당 항의 시위대에 막혀 임진각관광지 일방통행길을 역주행했기 때문이다.

김성태는 이어 ”이제 김여정도 김영철도 다 돌아가고, 펜스도 이방카도 다 돌아갔다”며 ”북핵은 고사하고, 천안함 책임조차 물을 수 없다면 도로교통법 위반만이라도 제대로 물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