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8일 09시 52분 KST

[어저께TV] '불청' 김국진♥강수지, 노련미 넘치는 싸움의 기술

"싸우려면 결혼 안 해야지."

김국진, 강수지 커플이 싸움을 피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강수지는 김국진과 성향이 비슷해 서로를 잘 이해한다며 의견 충돌이 있을 경우 자신만의 노하우를 밝혔다. 강수지는 기분 나쁘지 않게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는 방법을 공개했고, 두 사람은 한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2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국진, 강수지 커플에 대해 어색해하는 김광규의 모습이 담겼다. 김광규는 강수지와 장을 보러 나섰고, 가는 길에 ”결혼 발표해서 시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는 ”시원하다”고 답했다.

광규는 ”그 동안 두 사람의 사이를 궁금해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많이 시달렸다. 나 뿐 아니라 우리 멤버들이 다 그랬을 것이다”고 말했다. 장을 본 뒤 두 사람은 만두집에 들어갔고, 광규는 두 사람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광규는 ”혼인 신고 전에 싸우면 어떡하냐”고 물었고, 수지는 ”싸우려면 결혼 안해야지. 우리는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수지는 놀란 광규에게 ”성격은 다르지만 성향이 비슷해서 상대방이 서운한 점을 잘 안다. 그리고 의견이 달라 언성이 높아질 것 같으면 그냥 그 상황은 지나간다”고 말했다.

OSEN

이어 수지는 ”이후에 오빠가 기분 좋을 때 내 의견을 이야기한다”며 노련한 싸움의 기술을 밝혔다. 광규는 ”아직도 두 사람이 커플이라는 게 어색하다. 초등학교 때 같은 반 아이 둘이 사귀는 것 같은 느낌이다”고 신기해했다.

집에서 강수지와 김국진 이야기를 하던 강문영은 ”오빠가 이제 감정 표현도 좀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최성국은 ”수지 누나는 대놓고 잘해주고, 국진 형은 뒤에서 다 챙겨주는 스타일이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