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6일 15시 24분 KST

올림픽에서 쓸쓸하게 퇴장한 국가대표 선수들도 있었다

여자 알파인스키 김소희·강영서 선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강원도 평창과 강릉에서 올림픽이 진행된 만큼 직접 경기장을 찾아 본 이들도 있었으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텔레비전을 통한 중계화면으로 경기를 지켜봤다.

그러나 모든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가 중계화면을 통해 나오는 건 아니었다. 국가대표 선수가 출전하는지도 모를 정도로, 무관심 속에 진행된 경기도 있었다. 윤성빈의 스켈레톤 경기와 같은 시간에 진행된 여자 알파인스키 같은 경기가 그렇다. 김소희와 강영서 선수는 이 경기에 출전했으나, 그 어느 방송사에서도 중계하지 않았다.

news1

지난 19일 엠빅뉴스는 김소희, 강영서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두 선수는 ”파울 처리가 돼서 둘 다 완주하지 못했다”라며 ”찰나의 순간에 끝나 안타까웠다”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영상에 따르면 여자 알파인 스키 회전 1차 시기 경기는 그 어느 방송국에서도 중계되지 않았다. 두 선수를 향한 인터뷰 요청 역시 0건이었다.

MBIC/Naver TV

김소희는 ”저희 경기가 원래 12, 14일이었는데 밀리는 바람에 윤성빈의 스켈레톤과 겹쳤다”라고 말했다. 강영서는 ”기적이나 드라마처럼 그렇게 윤성빈이 금메달을 따니까, 우리도 장난으로 ‘오빠 때문에 우리 TV 안 나오겠다’고 말했다”며 ”그런데 진짜 안 나왔다”고 웃었다.

강영서는 ”사실 지원이 있어야 성적을 내는 건데, 현실은 성적을 내야 관심과 응원, 지원을 해 준다”라며 ”그런 부분들이 보완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는 바람을 전했다.

올림픽이 끝나기 전 공개된 영상이지만, 이 영상은 폐막식 다음날인 26일 다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회자됐다. 특히 많은 네티즌들은 인기 종목에만 중계가 쏠려있는 점을 비판하며 두 선수를 응원했다. 텔레비전에서 볼 수 없었던 두 선수의 모습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