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6일 14시 22분 KST

'마리몬드' 대표가 아버지의 성추행 문제에 사과했다

윤호진 연출가의 ‘성추행 논란’에 아들인 마리몬드 대표 윤홍조가 입장을 밝혔다.

26일 윤 대표는 마리몬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버지의 성추행 논란에 대한 공지글을 남겼다. 윤 대표는 ”저의 부친인 윤호진 뮤지컬 연출가의 성추행 문제가 일어난 것과 관련해 큰 충격과 통탄의 마음을 금할 길 없다”라며 ”걱정과 우려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썼다.

marymond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하여 상처를 주는 행위는 용납받을 수 없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겠다”라며 ”그것은 가족인 경우에도 달라지지 않는다. 반드시 피해자 분들께서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하시고 용서받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 대표는 ”저 스스로는 가족 내에 이런 문제가 있는지 모른 채 사업에만 몰두했던 점과 이런 문제를 검증하지 못한 점 모두 깊이 사과한다”라며 ”앞으로 어떤 캠페인이나 공동 프로젝트 진행에 있어 꼼꼼한 검증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글 말미 윤 대표는 ”제 가족의 문제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마리몬드 구성원들을 비롯해 함께 힘을 모아 주시는 많은 분들의 진정성과 노력에 피해가 가지 않기를,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news1
윤호진 연출가.

앞서 지난 24일, 윤호진 연출가는 성추행 의혹이 대두되자 ”피해자분의 입장에서, 피해자분이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드리겠다. 무겁게 고민하고 반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마리몬드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알리고 피해 할머니들을 돕는 활동을 지속해 온 사회적 기업이다. 피해 할머니들의 미술작품을 기반으로 한 패션, 디자인 상품을 생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