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25일 17시 10분 KST

김영철 北대표단, 폐막식 참석위해 평창 도착…천안함엔 침묵

천안함에 대해선 침묵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5일 오후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에 도착했다.

1

 북한 고위급 대표단 8명은 이날 오후 4시15분께 평창 진부역에 도착해 준비된 차량에 탑승했다.

차량까지 이동 중 방남(訪南) 소감, 천안함 폭침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체 답변하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은 남북출입사무소(CIQ)와 워커힐 호텔 앞에서 천안함 관련 생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페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경의선 육로를 거쳐 오전 9시53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CIQ에서 서울 숙소까지는 충돌 방지를 위해 민통선 등의 우회로를 이용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지자들은 ‘천안함 폭침’과 관련 있는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을 저지하고자 이날 오전 7시 50분께부터 통일대교 남단 전차선을 막고 농성했기 때문이다.

오후 12시께 숙소인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 도착해 짐을 푼뒤 3시간가량 휴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3시 15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덕소역에서 KTX에 탑승했다.

한편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도 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라 북미간 접촉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