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4일 1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4일 17시 49분 KST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운 스웨덴전 필승 전략

"일본전에서는 차분함이 중요했다."

TOBY MELVILLE / REUTERS

여자 컬링 대표팀은 25일 오전 9시5분에 강릉 컬링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스웨덴과의 금메달 결정전이다.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이미 아시아 국가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긴장될 수밖에 없다. 대표팀은 일본전과 다른 마음가짐으로 스웨덴전에 임할 생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민정 여자컬링 감독은 2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이렇게 말했다.

″스웨덴전 관건은 자신감이다. 일본 전에서는 차분함이 중요했다면, 스웨덴전에서는 자신 있게 분위기를 ‘업’시켜야 한다.”

김 감독은 ”한일전에서는 선수들을 더 차분하게 만들려고 했다. 관심이 높은 한일전이고, 준결승전이기 때문이었다”라며 ”(결승전은) ‘스웨덴은 우리와 다를 게 없다‘, ‘우리가 해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 예선에서 스웨덴을 이겼다.

김 감독은 ”사실 예선에서 가장 신경 쓰인 팀이 스웨덴이었다”라며 ”결승전은 진검승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스웨덴은 모든 샷을 정말 잘한다. 오만가지 앵글에서 다 잘 던진다. ‘실수가 없는 팀이구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라며 ”우리가 5㎝만 실수해도 3실점을 할 수 있는 팀이다”라고 평가했다.

‘뉴스1’에 따르면, 대표팀은 이날 오후 1시부터 한 시간 가량 강릉 컬링센터에서 마지막 훈련을 했다. 김민정 감독, 피터 갤런트(캐나다) 코치 등과 꼼꼼하게 스톤이 도달하는 시간, 코스 등을 살피며 최종전을 준비했다. 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취재진에게 양해를 구하고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를 사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