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2월 23일 20시 11분 KST

이방카가 밝힌 '한국 방문의 목적'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한다.

Pool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한미동맹을 확인하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23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 후 취재진들과 만나 ”올림픽 참석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여기에 오게돼 영광이고 미국을 응원할 것”이라며 ”환대에 감사하며 멋진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이방카 보좌관에 정상급에 준하는 의전을 제공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부터 3박4일간의 방한 일정을 소화한다. 

이날 저녁에는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하고 24일에는 평창에서 올림픽 경기를 관람하고 자국 선수들을 응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이방카 보좌관은 26일 미국으로 돌아간다. 당초 거론되던 탈북자와의 면담 등의 일정은 소화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방카 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미국 대표단에는 앨리슨 후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제임스 리시 상원의원 등이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