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2월 23일 12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3일 12시 27분 KST

스웨덴 선수들과 포옹한 이 중년 남성은 알고보면 '국왕'이다

H&M 점퍼, 푹 눌러쓴 모자.

Alexander Hassenstein via Getty Images

22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 이날 저녁에는 평창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계주 4x6km 경기가 열렸다.

경기가 끝난 뒤, 푸른색 H&M 점퍼를 입고 모자를 눌러 쓴 한 중년남성이 은메달을 획득한 스웨덴팀 선수들에게 다가와 진한 포옹을 건넸다. (H&M은 스웨덴 대표팀 유니폼 공식 후원사다.)

이 남성의 이름은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이다. 

Matthias Hangst via Getty Images

구스타프 국왕은 그 누구보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열심히 즐기는 중이다.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는 한편, 관중석에서 열심히 응원도 한다. 

ODD ANDERSEN via Getty Images
17일,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4x5km 계주 경기장에 나타난 구스타프 국왕.

A post shared by Kungahuset (@kungahuset) on

A post shared by Kungahuset (@kungahuset) on

A post shared by Kungahuset (@kungahuset) on

Al Bello via Getty Images
바이애슬론 계주팀 선수들과 기념촬영.
Alexander Hassenstein via Getty Images
오른쪽은 바이애슬론 감독.

한 트위터 이용자는 ”지난 500년 동안 유럽 왕실이 변했다”고 적었다. 

알고보면 구스타프 국왕은 2012년 올림픽에서도 선수들을 매우 큰 목소리로 응원한 적이 있다. 

그리고, 의외의 귀여움을 갖춘 왕이기도 하다.

스웨덴 국왕, 칼 구스타프 16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