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23일 11시 54분 KST

노회찬 "권성동에 같이 의원직 걸자고 했는데 못한다더라"

"말이 되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news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불거진 ‘법무부 채용 청탁 의혹‘에 ”사실일 경우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강원랜드 채용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언급하며 ”불법채용에 부정청탁을 한 것이 드러나면 사퇴할 것을 약속해 달라”고 말했다.

23일 노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부정 청탁 의혹에 ”제가 형사적으로 책임져야 될 일이 나오지 않더라도, 형사처벌과 무관하게 청탁 사실이 1%라도 있다면 의원직을 완전히 사퇴하겠다고 어제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권성동 (국회 법사) 위원장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기에, 그럼 권 위원장도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청탁을 한 것이 드러난다면 사퇴할 것을 약속해 달라고 했더니 못 하겠다고 하더라”라며 ”말이 되는 얘기냐”고 비판했다.

김현정 앵커가 ”물타기라고 보느냐”고 묻자 노 원내대표는 ”굉장히 자신들도 알 것이다. 이렇게라도 해서 시선을 돌려보자, 그 얘기다”라고 답했다.

news1

 동아일보에 따르면 전날 노 원내대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천체회의에 참석해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과거 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법무부 공개채용에 응모했는지도 몰랐다. 사전에 안 바 없다”라며 ”어떤 방식으로도 채용과 관련된 부탁이나 청탁한 바가 전혀 없다. 지금 제가 드린 말씀이 1%라도 사실과 다르다면 저는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물타기하기 위해 근거 없이 확산하고 있다고 본다”라며 ”제가 조금이라도 청탁이 있으면 물러나겠다고 했으니 권 위원장도 채용비리 관련해서 검찰수사와 무관하게 부정청탁 사실이 있다면 물러난다고 약속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권 위원장은 ”왜 위원장을 물귀신 작전으로 끌고 들어가냐”라며 ”정치공세를 펴려면 기자회견장에 가서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