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2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2일 10시 39분 KST

조민기 "내가 딸이랑 동갑인 애들한테 그런 짓을 하겠냐"

폭로는 계속되고 있다.

JTBC

배우 조민기가 JTBC ‘뉴스룸‘, 채널A ‘뉴스 TOP10’ 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조민기의 육성이 공개됐다. 조민기는 인터뷰에서 ”내 딸이랑 같이, 너희들 동갑이니까 친구하라고 했던 애들에게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겠냐”라며 자신의 결백을 호소했다.

또 채널A ‘뉴스 TOP10’과의 인터뷰에서는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내가 팔자에도 없는 교수한답시고 앉아 있으면서 1학기 때부터 시작해서 2학기 때까지 오는 게... 이제는 가족까지 다치겠다 싶어 진술서를 쓰면서 1차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수한답시고 그나마 스케줄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었고,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7년을 일했다”라며 ”남는 게 이거라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 교수라는 명예보다 내 모교고, 내 후배들이라 와 있는 것이다. 그런 학교에서 음해가 계속되면 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민기는 지난해 11월 말, 성추행 의혹으로 학교 측의 자체 조사를 받았다. 이후 1월 말 징계위원회를 통해 3개월 중징계 의결이 결정됐다. 조민기는 사표를 냈고, 학교 측은 사직서를 지난 20일 수리했다.

조민기는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처음에는 ”명백한 루머”라고 밝혔으나, 인터넷을 통한 폭로가 이어지자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으로 툭 친 걸 가슴을 만졌다고 진술한 애들이 있다. 노래방에 다녀온 뒤 ‘수고했다’고 안아줬다. 나는 격려였다”고 해명했다.

이후 청주대 연극학과 출신인 배우 송하늘은 실명으로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현재까지도 폭로는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