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22시 56분 KST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2회 연속 은메달을 땄다

이승훈(30), 김민석(19), 정재원(17).

1

이승훈(30), 김민석(19), 정재원(17)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팀추월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맏형 이승훈은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거는 위업을 이뤘다. 

한국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 3분37초32의 노르웨이에 뒤져 은메달을 차지했다. 지난 2014 소치 올림픽 은메달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이다.  

한국의 맏형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금1 은1), 2014 소치 대회(은1)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개인 통산 네 번째 메달을 따내면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가운데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 주인공이 됐다. 

지난 13일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을 차지했던 김민석은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 메달을 획득하게 됐다.

1

 ‘막내’ 정재원은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 김민석을 제치고 빙속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남자 팀추월이 은메달을 따내면서 한국은 이번 대회 9번째 메달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역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똑같은 전략으로 결승에 나섰다. 앞선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김민석, 정재원이 선두를 맡았지만 초반 2바퀴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에 0.50초 뒤졌다. 

3바퀴째에 이승훈이 앞으로 나서면서 한국은 속도를 냈고 역전에 성공했다. 4번째 바퀴에서는 0.19초 차로 격차를 벌렸다. 홈 관중들은 환호를 보내면서 힘을 불어 넣었다.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 했던 한국은 5바퀴부터 속도를 내지 못했다. 5번째 바퀴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에 다시 리드를 내줬다. 6번째 바퀴부터 격차는 계속 벌어졌고 한국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