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17시 37분 KST

윤균상이 '품종묘 분양' 논란에 심경을 밝혔다

"제발 좀. 이제 그만해주시길."

배우 윤균상이 유기묘가 아닌 ‘품종묘’를 분양받았다는 이유로 받은 비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균상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알겠다”는 취지의 긴 글을 올렸다.

제발좀.
뭐가 문젠지 알았고
원하시는데로 글도 올렸다가
이건아니라셔서 사진도 다지웠습니다.
제가 공인이란거 알겠습니다.
잠시 잊은점 죄송합니다.
뭐가 문제였는지 압니다.
이제 잘 인지하겠습니다.
부탁드릴께요
여긴 제 인스타고
여기에 들러 글을 남겨주시는분 대부분은
저에게 호감이 있거나 관심이있거나 궁금하여 들르시는분들
혹은 제 팬분들이겠지요.
그분들이 아무것도 몰라서
괜찮아요 라고 댓글을 다는게 아니에요.
혹여 제가 힘들까 위로해주겠다고 글 남겨주는 거에요.
그저 이 부족한사람 생각해주는마음에요.
제가 잘못을 안해서가 아니라 
잘못하고 혼도나고 반성도하는데 
옆에서 그냥 괜찮아 담엔 그러지마라고 위로해주는 거에요.
생각없이 글남기는게 아니고.. 쓴소리 한분이 두세번씩 
몇십 몇백분의 댓글과 메시지 받았습니다.
잘 알겠습니다. 
그러니 여기서는 이제 그만해주시길.

앞서 윤균상은 분양 받은 고양이 ‘솜이‘를 공개했다. 윤균상은 ‘솜이’를 소개하며 ”솜이는 킬트종이다. 킬트는 사람의 욕심으로 억지로 만들어낸 잘못된 종”이라며 ”많이 아프고, 정상적인 고양이들보다 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라고 썼다.

입양이 아닌 분양을 택한 것에 대해 ”계획에 없기도 했고, 이렇게 아픈 애고 이미 세상에 나온 애기라 처음 보고 눈에 밟혀서 결국 데리고 왔다”고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 글은 순식간에 논란이 됐다. ‘공인’인 윤균상이 펫샵에서 분양해 온 품종묘를 키우고, 인스타그램에 소개해 품종묘 분양을 부추긴다는 의견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윤균상의 글에 ”펫샵에서 돈 주고 품종묘를 사는 것은 어미 고양이들을 ‘새끼 공장’으로 만드는 데 일조한 것”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반대로 일각에서는 ”아픈 고양이를 데려온 것”, ”개인의 문제가 아닌 시스템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의도치 않게 논란이 불거지자 윤균상이 심경을 밝힌 것이다. 현재 이 게시물에는 위안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