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17시 31분 KST

‘효리네2’, 3월 추가촬영 확정..효리·상순·윤아 다시 만난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윤아가 손님을 맞는다.

jtbc

‘효리네 민박2’가 오는 3월 추가 촬영에 나선다.

20일 OSEN 취재결과 JTBC ‘효리네 민박2’가 오는 3월 중순 2차 촬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윤아가 다시 만난다.

‘효리네 민박2’에 겨울 뿐 아니라 봄이 시작되는 제주도의 풍경도 담길 예정이다. 특히 지난 1월 촬영종료로 아쉬워했던 ‘효리네 민박2’ 신청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

3월 추가 촬영이 있어 이번 시즌에는 더 많은 민박객들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물론 이효리, 이상순, 윤아와 민박객들의 소통 또한 좀 더 볼 수 있을 듯하다.

‘효리네 민박2’는 제주도의 겨울 속에서 새로 합류한 직원 윤아가 이효리, 이상순을 도와 민박객들을 돕고 이들과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제주도에 폭설이 내린 만큼 지난주 방송에서 볼 수 있듯이 민박객들이 고립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정적인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시즌1 때는 이효리가 바다에서 패들보드를 타고 민박객들이 수영하는 등 제주도의 액티비티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반면 시즌2에서는 또 다른 모습의 제주도를 보여주고 있는 것.

그런데 이번에 ‘효리네 민박2’는 제주도의 봄도 담을 예정으로 ‘효리네 민박2’의 봄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