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14시 54분 KST

여자 피겨 쇼트에서 세계신기록이 연달아 나왔다

ARIS MESSINIS via Getty Images
자기토바.

러시아 출신의 피겨스케이팅 선수 알리나 자기토바가 세계신기록을 기록했다.

21일 자가토바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5.30점에 예술점수(PCS) 37.62점을 합쳐 82.92점을 얻었다.

앞서 25번째로 연기한 러시아의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81.61점을 기록해 세계신기록에 올랐으나, 곧바로 28번째로 빙판 위에 선 자기토바가 이를 경신했다. 러시아 선수들이 연달아 세계신기록을 경신한 것.

Damir Sagolj / Reuters
메드베데바.

자기토바는 이날 ‘블랙 스완’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자기토바의 예술 점수는 메드베데바에 0.8점 뒤졌으나 기술점수에서 2.11점을 더 받아 세계신기록을 기록했다. 캐나다 케이틀린 오스먼드가 78.87점으로 3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 대표 선수로 출전한 최다빈과 김하늘은 각각 667.77점과 54.33점을 받아 9위, 21위를 기록해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