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21일 11시 36분 KST

바른미래당이 밝힌 자유한국당과의 연대가능성

박지원에 대한 반박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0일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과 보수대연합의 길로 가고 있다”며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미 언론에서는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후보 단일화를 한다고 보도하기 시작했다”고 말한 가운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1일 이에 반박했다.

 

뉴스1

이날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박 의원이 호남 지역주의 선동으로 부족했던 것인지 이제는 흑색 마타도어까지 동원하고 있다”며 ”한국당과의 연대를 운운하면서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에 타격을 가하려는 의도가 숨어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박 의원의 발언은 정치 원로의 발언으로서는 최악의 흑색 저질 발언”이라며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강변하는 한국당과 0.001%의 어떤 연대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