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18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0일 18시 33분 KST

김보름 선수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정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뉴스1

지난 19일 열린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가장 충격적이라 할 수 있는 장면이 나왔다. 팀 경기임에도, 한국 대표팀이 동료 1명을 버리는 듯한 경기운영을 했기 때문이다. 경기를 지켜보던 중계진도 충격에 빠졌다.

공교롭게도 ‘버려진’ 1명은 빙상연맹의 행정실수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극적으로 다시 출전한 노선영 선수였다. ‘미운털이 박혔기 때문에 당한 것’이라는 의심에 김보름 선수가 인터뷰로 불을 끼얹었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하루 만에 20만명이 동의했다. 신기록이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오후 5시30분께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 오벌 기자회견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백철기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감독과 김보름 선수만 참석했다. 

김보름 선수는 “어제 경기를 하고 인터뷰를 했는데, 인터뷰 보시고 많은 분들께서 마음에 상처를 받으셨던 것 같다”며 “정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지금도 반성하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결승선에 다 와서야 언니가 뒤처졌다는 걸 알았다. 앞에 선 사람으로서 뒤 선수를 챙기지 못해 죄송하다”며 “선두에 있을 때 뒤의 선수를 확인하지 못한 건 제 잘못이다. 억울한 건 없다. 내 잘못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노선영 선수와 만나봤냐는 질문에는 “경기가 끝나고 나서는 시간이 늦었고, 선영이 언니와 방이 다르다 보니 따로 대화한 건 없다”고 답했다.

전날 경기를 마친 뒤 주저앉아 고개를 푹 숙이고 울먹이던 노선영은 이날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백 감독은 “노선영이 너무 심한 몸살이 와서 도저히 참석할 수 없다고 해서 못 왔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