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16시 14분 KST

새라 머리 감독이 '단일팀 마지막 경기' 마친 소감을 전했다

"행정적 결정은 정치인이 내렸으나, 한 팀으로 뛴 건 선수들의 공이 컸다"

OSEN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새라 머리 감독과 북측 박철호 감독.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경기를 모두 마친 가운데, 대표팀의 새라 머리 감독이 심경을 밝혔다.

20일 남북 단일팀은 강원도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7~8위 결정전에서 스웨덴에 1-6으로 패했다. 남북 단일팀은 결국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것이다.

머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눈시울을 붉혔다.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머리 감독은 ”자랑스러움 때문이다”라며 “4년 동안 열심히 일했고, 선수들의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4년의 가치를 더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머리 감독은 단일팀의 특수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머리 감독은 ”우리가 두 팀으로 보였을 지도 모르지만, 한 팀이었다”라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 행정적 결정은 정치인이 내렸으나 한 팀으로 뛴 것은 선수들의 공이 컸다”고 선수들의 노력을 강조했다.

또 머리 감독은 ”스포츠를 통해 여러 장벽들을 허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단일팀의 의의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북한 선수들에게 해 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굉장한 보람을 느꼈다”라며 ”선수들도 북한 선수들과 우정을 나누고 친구로 지냈다. 계속 연결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남북 단일팀은 이번 대회 폐막식까지 함께 할 예정이다. 머리 감독을 비롯한 랜디, 박종아, 신소정 등 한국 선수들은 21일 코리아하우스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북한 선수들도 곧바로 떠나지 않고 선수촌에 계속 머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