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19일 14시 22분 KST

'일반인 촬영·조롱 논란' 주영훈이 사과했다

여전히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OSEN
주영훈과 아내 이윤미.

작곡가 주영훈이 일반인을 몰래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조롱했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19일 주영훈은 인스타그램 메인 화면에 ”경솔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전날, 가족들과 태국 리조트에 묵고 있는 주영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영장에서 찍은 영상을 한 편 올렸다. 영상과 함께 주영훈은 ”김종국이 부릅니다. 제자리걸음”이라는 멘트를 남겼다. 영상에는 수영을 하며 자리에서 나아가지 못하는 일반인의 모습과 주영훈의 웃음소리가 들렸다.

younghoonjoo/Instagram

이 영상에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는 ”등장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아들 튜브 같은 것 들고 오시더니 저렇게 귀엽게 수영하시고”라는 댓글을 남겼고, 동료 연예인들 역시 ”유튜브에 올려보라”, ”빵 터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주영훈은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리고 메인 화면에 사과문을 남겼다. 그럼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여전하다.

younghoonjoo/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