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19일 10시 41분 KST

공연계 성폭력 이윤택이 공개사과했다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지난 14일 새벽 대표적인 연극 연출가인 이윤택의 성추행을 폭로한 가운데 이윤택은 19일인 오늘 서울 종로구에서 기자회견을 가지며 입장을 표명했다.

 

뉴스1

이윤택은 이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무릎을 꿇고,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씨는 성추행 사실만 인정하고 성폭행 폭로에 대해서는 상대방이 원해서 성관계를 했으나 성폭행은 아니었다”며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씨는 ”이 문제는 법적절차에 따라 진실이 밝혀지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극작가협회는 이 씨의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자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me too’ 운동에서 밝혀진 ‘이윤택’의 권력을 악용한 사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이 씨를 제명했고 예술+공연예술출판사 ‘1도씨‘는 16일, 이윤택 씨가 추천사를 쓴 ‘래드채플린(오세혁 저)’의 판매를 중지하겠다고 밝혔다.